스포츠

‘피겨 요정’ 김연아 영어실력 인터넷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겨 요정’ 김연아(17·군포 수리고)의 영어실력이 스케이팅 실력만큼이나 일취월장하고 있다.

지난 8~10일 중국 하얼빈에서 열린 ‘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우승확정 후 케이블 스포츠 전문채널 ESPN과의 인터뷰를 통해 유창한 영어실력을 과시한 것.

당시 촬영된 김연아의 영어 인터뷰가 인터넷상에 뒤늦게 공개되자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영어 실력이 굉장히 늘었다” “발음이 정확하다”며 김연아의 영어실력을 극찬했다.

김연아는 ESPN과의 인터뷰에서 “관객들 앞에서 연기하는 것이 좀 걱정되었지만 결과와 경기내용에 만족한다.”며 “다음 러시아컵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이 동영상을 본 미국 뉴저지의 레코드 신문사(The Record newspaper)의 에버린 시(Evelyn Shih)는 “한국인 특유의 억양이 있는 것 같지만 정확한 단어를 구사하고 있다.”며 “완벽하지 않은 부분이 더러 보이기는 하나 이해하는데 무리는 없다.”고 영어 실력에 대해 평했다.

한편 김연아는 지난 5월부터 2개월 여 동안 캐나다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현지 영어 선생님과 일주일에 이틀, 한 번에 두 시간씩 공부하는 집중 영어수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ESPN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