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소주’ 한류타고 中서 인기 급상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소주, 중국 주류시장 점령을 코앞에 두다.”

최근 한 중국 언론이 “한류 바람을 탄 한국 술이 중국 주류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최대 식품업 전문 사이트 ‘탕주콰이쉰’(糖酒快訊)은 지난 20일 기사에서 “한국 굴지의 주류업체가 중국 시장에 들어온지 10년이 흘렀지만 이제야 본격적으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한국음식점에서만 주로 볼 수 있었던 소주가 근래에는 유럽의 유명 양주들이 장악하고 있는 바(Bar)에 까지 진입했다는 것.

저장(浙江)성 식료품 업체인 진룽인핀(锦荣饮品)유한공사 사장 취청(瞿诚)은 “최근 한국 소주의 중국 시장 점유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이미 항저우(杭州) 내의 술집에서는 소주가 보편적으로 팔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취청 사장은 한국 소주가 사랑받게 된 첫번째 원인으로 ‘한류’를 꼽았다.

그는 “소주는 한국 드라마와 연예인 등 한류에 영향 받은 젊은 세대들에게 매우 환영받고 있다.”며 “한국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소주의 이미지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어 “40도의 위스키와 낮은 도수의 포도주 그리고 맥주가 차지했던 바에 20도 정도인 한국 소주는 손쉽게 틈새시장을 공략할 수 있었다.”며 “위스키와 포도주 사이에서 고민을 하던 소비자들은 도수가 높지도 낮지도 않은 소주에 매력을 느낀다.” 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한국 소주의 시장점유율이 점차 커지고 있으며 머지 않아 양주와 더불어 중국 주류시장에 우뚝설 것”이라고 예측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