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즈의 마법사’의 난쟁이들 68년만에 한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영화 ‘오즈의 마법사’(1939)의 난쟁이 배우들이 최근 미국 할리우드에 나타나 팬들의 열화와 같은 환호를 받았다.

당시 오즈의 마법사에서 난쟁이로 열연한 배우들 중 현존한 7명의 배우들이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The Hollywood Walk of Fame)에 등장, 영화가 나온지 68년만에 한무대에 서게 된 것.

세월의 흘러 지금은 팔순의 나이가 된 이 원로배우들은 다시 영화 속으로 돌아간 듯 화려한 의상을 입고 정정함을 과시했다.

그들은 수백명의 팬들 앞에서 노래와 춤을 추었으며 영화산업에 끼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상을 받았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배우 미키 캐롤(Mickey Carroll·88)은 “여러분들을 사랑한다. 덕분에 우리도 많은 감동을 받으며 살아가고 있다.”며 “영화로 인해 우리도 성장했음으로 우리는 난쟁이가 아니다. 배우일 뿐” 이라고 팬들에게 소감을 밝혔다.

또 오즈의 마법사에서 도로시 (Dorothy)역을 열연한 故 주디 갈랜드(Judy Garland)의 아들인 조이 루프트(Joey Luft)는 “어머니가 지금까지 이루어놓은 것들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감격했다.


이들의 팬으로도 알려진 유명 감독 조지 루카스(George Lucas)는 “도로시가 비록 하늘로 갔지만 팬들의 마음속엔 난쟁이들과 도로시가 언제까지나 남아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