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파게티로 목욕을?…마른모델 퇴출 행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먹을 수 있을까?”

최근 이탈리아 밀라노의 2008 가을/겨울 패션주간에서 한 모델이 스파게티로 목욕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밀라노의 한 레스토랑에서 펼쳐진 이 퍼포먼스는 유명 디자이너 다리오 디 벨라와 지오반니 프레몰리가 주최했다.

수영복을 입은 한 모델은 올리브 오일과 신선한 바질, 토마토로 만들어진 스파게티를 욕조에 가득 채우고 음식을 먹는 포즈를 취했다.

이번 퍼포먼스는 너무 마른 몸매의 모델들은 무대에 서게 하지 말자는 취지로 기획된 것.

디자이너 프레몰리는 “모델들이 무대 위를 걷기 위해 사이즈가 38(한국 사이즈 55)일 필요는 전혀 없다.”며 “마른 모델을 자주 무대위에 올리면 보통 소녀들이 자신의 사이즈를 고민하게 될 것”이라며 행사 취지를 밝혔다. 또 “오는 20일 예정된 자신의 무대에 사이즈 42이하의 모델이 서는 것을 엄격히 제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거식증으로 사망하는 패션 모델들이 늘어나 논란이 되자 세계적으로 마른 모델의 퇴출이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하은 기자 haeunk@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