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용철 “삼성, 미술품 구입차 6백억 해외송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그룹 전 법무팀장 김용철 변호사는 26일 네번째 삼성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삼성의 비자금 조성과 이를 이용한 총수 일가의 미술품 구입 실태에 대해 폭로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서울 제기동 성당 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삼성이 20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변호사는 또 이건희 회장의 처 홍라희 여사 등이 2002∼2003년 기간중 비자금을 이용해 고가의 해외 미술품들을 구입했다고 전했다.그는 이 기간중 미술품 구입을 위해 해외로 송금된 액수만 600억원대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그가 밝힌 구체적 미술품 목록엔 8백만 달러 짜리 ‘베들레헴 병원’(프랭크 스텔라)과 ‘행복한 눈물’(리히텐슈타인) 등이 포함돼 있었다.

비자금 조성과 관련,김 변호사는 그룹 계열사인 삼성물산이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에 따르면 비자금 조성과정에서 삼성물산 해외지점들은 삼성전관(현 삼성 SDI)과 합의서를 작성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일례로 삼성물산 런던지점의 경우 메모리를 해외에서 100원에 사온 뒤 삼성전관에 120원에 파는 수법을 통해 비자금을 조상했다는게 김 변호사의 주장이다.

김 변호사는 삼성물산이 비자금 조성에 동원에 이유와 관련,“다른 삼성 계열사의 해외구매를 대행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수행 업무 성격상 비자금 조성이 다른 계열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월했다는 것이다.

[관련동영상]“임채진 검찰총장 후보등 삼성떡값 수수”

[관련동영상]김용철 “삼성은 내게 범죄를 지시했다”

글 / 온라인뉴스부

영상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