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기괴한 차는 다 모여라!” 獨 에센 모터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괴한 차는 다 모여라!”

다음달 1일부터 독일 에센에서 열리는 ‘에센 모터쇼 2007’에 자동차 애호가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에센 모터쇼는 1968년 제1회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36회를 맞이하는 대회로 세계 최고(最高)의 이색차 전시회다. 기존 국제모터쇼가 신제품 중심인데 비해 에센모터쇼는 컨셉트카·튜닝카·이색차·쇼카 등 다양한 상상력을 중시하는 개성 있는 자동차들이 주종을 이룬다.

따라서 비현실적 모델로 디자이너들의 독특하고 기발한 아이디어에 초점을 맞춰 가장 미래 지향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출품 차들 중에는 공상과학 영화에서 볼 수 있는 기괴한 모양을 비롯해 동물의 형상을 모방한 것 등 각종 차들이 등장한다.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눈길이 가는 차는 미국 텍사스 출신 예술가 윌리엄 버그가 아트 부문에 출품한 ‘팬텀스’(Phantomsㆍ사진 맨위). 이 차량은 1968년산 폭스바겐 비틀을 개조한 것으로 한눈에 보기에 섬뜩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밖에 데이토나(Daytona) 부문의 기괴한 오토바이 ‘본즈(Bonz)’, 디자인 부문의 린스피드 ‘엑사시스’와 ‘스바로 시티카’ 등이 특별한 모습으로 관객들을 사로 잡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사진위부터 순서대로 팬텀스, 본즈, 엑사시스, 스바로 시티카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