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미이라’ 배우, 탈모 전·후 사진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년 남성이라면 한번쯤 고민해봤을 탈모증상. 최근 미국의 한 할리우드 스타가 심각한 탈모증상에서 회복해 눈길을 끌고있다.

머리카락 때문에 고민의 나날을 보냈던 주인공은 올해 38살의 배우 브레든 프레이저(Brendan Fraser). 영화 ‘미이라’(The Mummy)에서 모험가인 오코넬 역을 맡아 국내에도 잘 알려진 연기파 배우이다.

브레든은 지난 2003년부터 갑자기 살이 빠지고 머리카락이 듬성듬성 해지면서 팬들의 걱정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린 미이라 3편 (타이틀명:Tomb of the Dragon Emperor) 시사회에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팬들 앞에 나타나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했다.

브레든은 다시 예전처럼 풍성한 갈색머리와 적당히 붙은 살 때문인지 건강해 보였으며 시사회 내내 팬들에게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리는 등 밝은 표정으로 행사에 임했다.

한편 브레든의 탈모과정을 지켜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머리카락 이식수술을 받은 것이다.”는 반응이 일어 브레든의 탈모 전·후 사진을 비교하는 웃지못할 해프닝이 벌어졌다.

아이디명 ‘Elizabeth Akrigg’는 “머리가 벗겨지는 것은 아무런 죄도 아니다. 차라리 삭발한 편이 더 나았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Mark Prentiss’는 “새 머리카락을 심은 것이 분명하다.”고 의견을 남겼다.

사진=데일리메일 인터넷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