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상에서 가장 햇볕이 잘 드는 곳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항공우주국 NASA가 최근 지구상에서 가장 햇볕이 잘 드는 2곳(sunniest places)을 선정해 발표했다.

NASA는 지난 22년동안 미국과 유럽의 인공위성이 관측한 자료를 토대로 조사했으며 그 결과 태평양과 사하라사막이 가장 햇볕이 잘드는 곳으로 선정됐다.

이미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와 프랑스의 코트다쥐르(cotedazur)가 일조가 좋은 곳으로 알려진것과 달리 미국 하와이주 남부에서 키리바시(Kiribati)섬의 동부에 걸친 태평양 지역과 사하라 사막이 태양에너지 개발의 보고로 꼽힌 것.

이번 조사에 참여한 연구진들은 사하라사막 근처에 위치한 니제르(Niger)남동지역도 태양에너지의 보고로 선정했으며 이같은 결과를 토대로 이미 모로코(Morocco)에 있는 태양전지판 사업에 착수했다.

연구진들은 지난 1983년부터 2005년까지 날마다 1㎡ 면적에 시간당 평균 6.78kWh의 태양에너지가 사하라사막에서 측정되었으며 이는 하루에 미국인 한명이 가정에서 물을 데우는데 쓰이는 전기량과 비슷하다.

NASA의 리차드 에크만(Richard Eckman)연구원은 “지구온난화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며 “에너지 효율성이 좋은 태양광 개발로 실용적인 에너지 기술을 구축하는 것이 이번 연구의 의의”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