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세계 최초 ‘탁구 전용경기장’ 中서 오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8 베이징 올림픽을 8개월여 앞둔 중국이 최근 세계 최초의 대규모 탁구 전용 경기장을 완공해 종주국으로서의 자존심을 세우고 있다.

베이징대학(北京大學)내에 자리 잡은 탁구 전용 경기장은 총 면적 2만6900㎡, 고정좌석 6000개, 임시좌석 2000개 등의 대규모를 자랑한다.

또한 아름다운 호숫가가 보이는 위치에 자리 잡고 있으며 빼어난 디자인으로 사람들의 눈길을 모이고 있다.

공사 책임자 장모위안(長莫元)씨는 “이 경기장은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지어진 탁구 전용구장”이라며 “메인스타디움과 같은 형식으로 시공된 경기장의 화려한 지붕이 볼거리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장씨의 소개에 따르면 탁구는 공의 크기가 작고 가벼워 바람의 세기나 방향에 쉽게 영향을 받아 경기장은 풍속이 초당 0.2m를 넘지 않게 설계되었다.

또한 높은 집중력을 요하는 탁구경기를 위해 최적의 조명을 설치했다.

장씨는 “경기가 없을 때에는 베이징대학 학생들과 시민들에게 적극 개방할 예정”이라며 “탁구 뿐 아니라 배드민턴이나 핸드볼 등의 경기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aoyunchina.com(세계최초 탁구전용경기장 내부)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