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BMW로 만든 ‘상아 자동차’ 中서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동차가 아니라 예술품이예요.”

최근 중국의 한 예술가가 상아를 이용한 독특한 자동차를 만들어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유명 공예가 수중양(苏忠阳)은 BMW 자동차에 상아 조각품을 붙인 ‘상아 자동차 예술품’을 만들어 지난 11일 일반에 공개했다.

‘구구상룡’(九九祥龍)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자동차는 2010년 중국 광저우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을 기념해 만들어졌다.

수중양은 “‘구구상룡’이라는 이름은 자동차 표면 상아에 조각된 용이 총 99마리이며 ‘99’라는 숫자는 중국에서 ‘가득 차 있다’를 뜻한다.”고 설명한 뒤 “광저우 아시안 게임에 좋은일이 가득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지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시안 게임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3년동안 정성을 다해 만들었다.”며 “내가 지금까지 만든 작품 중 최고”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수중양은 이 자동차의 외관을 상아 및 야크의 뼈로 장식했으며 사이드 미러 부분은 황금으로 장식했다.



특히 자동차 앞부분에 달린 용의 눈에는 실제 다이아몬드를 박아 넣어 더욱 관심을 받았다.

세상에 한대뿐인 이 자동차는 2010년 아시안게임을 기념해 2010만 위안(한화 약 25억2000만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사진=news.dayoo.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