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태사기’ 이지아 대만서 첫방 후 인기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지아는 최고의 신인”

타이완에서 방영되기 시작한 ‘태왕사신기’가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한국에 이어 제 2의 ‘태사기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4일 타이완 CTV에서 첫 방송된 태왕사신기는 한국어와 중국어가 이중으로 더빙된 형식으로 방영되었으며 CTV 태왕사신기 홈페이지에는 “배용준의 실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너무 좋았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특히 타이완 언론은 신인 이지아에 대한 대대적인 보도를 쏟아내 새로운 한류스타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타이완 유명 뉴스사이트 ‘CNA’(中央通迅社)는 “아시아 최고의 남자 배용준과 한국 최고의 신인 이지아의 모습이 드디어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또 이지아가 ‘2007 MBC 연기대상’의 가장 유력한 신인상 후보자로 꼽히고 있다는 소식 등을 자세히 전하며 “극 초반 신화세계에서의 무거운 이미지와 고구려 시대의 활발한 이미지를 매우 훌륭하게 소화했다.”고 극찬했다.

이어 한국매체를 인용해 “이지아의 본래 성격도 수지니처럼 매우 밝고 활발하다.”며 “타이완의 수많은 팬들은 내년 1월에 있을 이지아의 타이완 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외에 ‘차이나타임즈’는 “이지아는 전혀 신인답지 않은 신인”이라며 “신선한 이미지에 뛰어난 연기력으로 차세대 한류를 이끌어갈 역량을 가진 배우”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한편 타이완판 태왕사신기 1회는 평균 시청률 1.2%, 최고 시청률 1.5%로 순조롭게 출발했으며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1시간 30분 분량으로 편집돼 방송되고 있다.

사진=CTV 태왕사신기 홈페이지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