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만언론 “이명박 정부, 대만경제 공격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은 타이완의 최대 경쟁국.”

타이완 산업경제지식센터(IEK)주임 두즈천(杜紫宸)이 “한국의 새 정부가 타이완의 약점을 공격할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에 위기감을 드러냈다.

두즈천은 지난 20일 타이완 주요 경제일간지 ‘징지르바오’(經濟日報)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새로운 대통령은 왼쪽에 미국을 끼고 오른쪽에 대륙(중국)을 낀 채 타이완의 약점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반도체, 모니터, 철강, 자동차 등 주력산업에서 한국은 타이완의 최대 경쟁국”이라며 “한국은 중국을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있어 만약 정면 대결한다면 타이완 기업이 분명 패배하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현대·기아 자동차등이 모두 대륙기업과 합작했다.”며 “양국은 무선통신 산업에서도 적극적인 합작을 약속해 타이완 산업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했다.

두즈천은 “현재 한국이 대륙과의 합작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이들이 얼마나 대륙 시장을 중요하게 여기는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명박의 ‘747’정책에 따라 급속한 경제성장을 일으킬 신 정부의 행보를 유심히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udn.dom(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