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처칠 지휘 전쟁사령부 654억원에 경매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우상 처칠(Winston Churchill, 1871~1947)이 1차 세계대전을 지휘하던 옛 전쟁사령부가 경매에 나왔다.

97년의 역사를 가진 이 건물은 바로크식 건축양식으로 건축계에서도 아름답기로 소문나 있다.

또 영국 영웅인 처칠이 전쟁을 지휘했던 장소일 뿐 아니라 전쟁의 상흔을 잘 보존하고 있는 건물로도 유명하다.

현재 이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영국 국방정모참모부(Defence Intelligence Staff·DIS)는 “부서의 모자라는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경매에 내놓기로 결정했다.”며 “최소 가격은 3500만 파운드(약 654억원) 정도”라고 밝혔다.

1910년에 완공된 이 건물은 증축 당시 120만 파운드(약 22억4000만원)가 들었으며 처칠 뿐 아니라 전쟁 작가로도 유명한 로렌스(T.E. Lawrence)도 이곳에서 몇 년간 근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30년대 이후 이곳의 중요성은 점차 낮아졌으나 세계 2차대전이나 냉전때에는 여전히 고위급 인사들이 회의를 여는 등 중요한 장소로 쓰여 왔다.

경매 관계자는 “새 주인은 넓은 공원과 근처 버킹검 궁전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전쟁사를 직접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3km가 넘는 긴 복도와 1000개가 넘는 방이 있다.” 며 “역사적 가치로 봐도 그리 비싼 액수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사진=텔레그래프 인터넷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