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치우천황 본딴 대형호텔 中서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치우천황을 본 딴 건물이 있다?

중국에 독특한 외관의 호텔이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베이징 동부 톈안먼 광장에서 30분 거리에 위치한 톈즈호텔(天子酒店)은 인물을 형상화한 독특한 외관을 자랑하고 있다.

모델이 된 인물은 중국에서 삼성상(三星像)이라 불리며 숭배 받는 염제신농, 황제헌원 그리고 치우천황이다.

10층(41.6m)높이의 이 호텔은 거의 실제 조각상과 흡사하게 만들어져 외국인 뿐 아니라 중국인에게도 큰 관심거리가 되고 있다.

건물 내부는 일반 호텔과 크게 다르지 않다. 9층에는 VIP룸도 마련되어 있으며 ‘삼성상’ 중 한명이 들고 있는 복숭아 모양의 장식물도 하나의 독립된 방으로 디자인되었다.

호텔 관계자는 “지금까지 중국만의 문화와 역사를 반영해 만든 ‘인물형상건축물’은 하나도 없었다.”면서 “베이징사람 뿐 아니라 외국인들도 소식을 듣고 찾아와 주말에도 붐빈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은 자신이 숭배하던 우상의 ‘몸속’에 들어가 하룻밤을 보내는 독특한 경험을 할 수 있다.”면서 “이곳에 오는 모든 사람들이 ‘삼성’이 주는 복과 장수의 기운을 받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건물을 살펴본 사람들은 “낮에 보면 괜찮지만 밤에는 무서울 때도 있다.”면서 “이런 외관의 호텔이 있다는 것이 매우 신기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호텔은 ‘인물 형상을 이용한 건축물 중 세계 최대 규모’로 기네스 기록에 등재 신청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