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4살 아들이 여권에 ‘낙서’…한국에 발묶인 中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족과 함께 한국에 여행을 온 한 중국 남성이 4살짜리 아들의 ‘기가막힌 낙서’ 때문에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게 될 뻔한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중국 신화망 등 현지 언론의 16일자 보도에 따르면, 랴오닝성에 사는 천(陈)씨는 자신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쓸모없어 진 여권사진을 올렸다.

천씨의 여권 속 증명사진은 검은색 펜으로 수염과 동그라미, 머리카락 등이 덧칠해져 있고, 이외에 인적사항을 알아볼 수 있는 페이지 전체가 알 수 없는 의미의 낙서로 가득 차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남성은 자신의 여권의 ‘상태’를 모르고 공항으로 향했다가, 공항 직원으로부터 신원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결국 한국에 발이 묶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씨는 아들의 기가막힌 걸작을 자신의 SNS에 공개한 뒤 도움을 요청했다. 그와 함께 여행을 즐긴 동행객은“천씨는 랴오닝성에서 양꼬치 가게를 하고 있는데, 지금 빨리 돌아가지 않으면 생업에 큰 차질이 생긴다”며 함께 도움을 호소했다.

이 SNS는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순식간에 화제가 됐다.

당시 이 남성과 함께 입국했던 여행사 직원은 “햐오닝성 출입국 사무소와 긴급하게 연락을 취했고 현재 이 일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후 천씨의 행방에 대해 알려진 바는 없지만, 잠깐의 해프닝 이후 무사히 고국으로 돌아갔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영사관 영사부 측은 본 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이런 경우 중국 대사관 영사부를 직접 찾아 신원 확인을 거친 뒤 여권을 재발급 받으면 항공편을 이용하는데 큰 무리가 없다”고 전했다.

랴오닝성 출입국관리소의 한 관계자는 “여권은 해외에서 일국 국민임을 나타내는 중요한 신분중임으로 보관에 유의해야 한다. 아이들이 가지고 놀거나 낙서를 하게 아무렇게나 보관해서는 안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관련 법규에 위반될 수도 있다”며 주의를 요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