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둥둥 떠다니는 수중도시 ‘아틀란티스’ 건설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대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저서 ‘티마이오스’와 ‘크리티아스’에는 약 9,000년 전 고도로 발달된 문명 속에서 풍요와 번영을 누리다 하룻밤 새 대서양 밑으로 가라앉았다는 ‘아틀란티스 대륙’이 언급된다.



그런데 디자인 전문 매거진 Dezeen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여전히 실체가 불분명한 이 전설 속 대륙을 현실에서 재현하는 특급 프로젝트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일명 ‘유동 도시’(Floating City)라 알려진 이 프로젝트의 초기 디자인을 살펴보면, 약 8㎢(242만 평)에 달하는 거대한 면적에 자급자족이 가능한 각종 편의시설부터 도로 및 농장까지 모두 담겨있다.

놀라움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수직으로 뚫려 바다 속 신비를 만끽할 수 있는 수중 정원과 고급 호텔, 대형공연과 스포츠 경기를 개최 할 수 있는 거대 경기장 등의 엔터테인먼트 시설까지 구비되어 있다. 여기에 맑은 공기를 만끽할 수 있는 녹지 지역도 함께 조성된다.

참고로 도시의 모든 건물은 육각형, 삼각형 모듈로 이뤄진 물속과 지상을 넘나드는 특수통로로 연결되어 있다. 만약의 사태를 대비한 친환경 보트와 잠수함도 물론 존재하며 관광객 방문을 위한 대형 크루즈 선착장도 있다.

현재 이 프로젝트의 초기 모델링은 영국-아시아 시반 디자인 전문 회사 AT 디자인(AT Design Office)이 맡고 있으며 공식적으로 수중도시 프로젝트가 착공되면 총 공사는 중국 건설전문업체인 CCCC(Chinese Communication Construction Company)가 맡게 된다. CCCC는 홍콩-마카오-주하이를 잇는 약 49㎞ 대형 다리 건설과 같은 공법으로 수중 도시를 건설할 예정이다.

AT 디자인 건축가 미스카 슬라보미르는 “이산화탄소 제로에 에너지 효율은 높은 새로운 친환경 자급자족 도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Dezeen에 따르면, 해당 수중도시 프로젝트에 중국 최대 부동산 투자회사인 ‘중국 교통 투자’(China Transport Investment Co)가 관심을 표하고 있는 중이다.

사진=Dezeen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