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새처럼 길러진 7세 ‘새 소년’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러시아에서 새처럼 지저귀는 울음소리를 내는 일명 ‘새 소년’(bird boy)이 구조돼 충격을 주고 있다.

러시아 관영 프라우다(Pravda)에 따르면 이 소년(7)은 러시아 볼가(Volga)강 부근 볼고그라트(Volgograd) 키로프스키(Kirovsky)의 한 아파트에서 발견되었으며 당시 큰 새장으로 보이는 듯한 상자 안에 있었다.

구조당시 소년의 주변에는 12마리의 새들로 가득찬 새장들이 있었으며 조사결과 소년의 엄마(31)에 의해 애완동물처럼 양육되는 동안 오직 낼 수 있는 소리는 새처럼 지저귀는 소리뿐인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소년의 엄마는 자식을 물리적으로 학대하거나 굶주리게 하지는 않았으나 자식과 말로 의사소통한 적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소년을 구조한 사회복지사 갈리나 볼스카야(Galina Volskaya)는 “누군가 소년에게 말을 걸으면 (그는) 새 울음소리를 낼 뿐이었다.”며 “새들이 날개짓을 하는 것과 비슷한 방식으로 손을 휘젓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 당국은 “이 소년은 신체적으로 학대받은 것은 아니지만 ‘모글리 신드롬’(Mowgli syndrome·애니메이션 정글북의 주인공 모글리처럼 인간과의 소통이 되지 않는 것이 특징)으로 고통받아 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소년은 곧 치료를 위해 심리센터로 보내질 예정이며 소년의 엄마는 양육권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