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도쿄 도심역에 ‘건담 동상’ 세워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인 ‘건담’이 동상으로 제작됐다.

지난 23일 도쿄 스기나미(杉並)구의 카미이구사(上井草)역 앞에 ‘기동전사 건담’의 동상이 공개돼 보도진을 비롯한 약 2400명의 주민이 몰려들었다.

높이 약 3m의 이 건담 동상은 오른쪽 손을 하늘 높이 든 모습으로 동상 제막식에 맞춰 이 역의 발차(發車)벨도 주제가인 ‘날아라! 건담’의 멜로디로 바뀌었다.

이곳에 건담 동상이 설치된 이유는 지난 2006년 이 거리를 애니메이션의 상징으로 만들려는 상가진흥조합의 계획이 있었기 때문. 역 중심으로 다수의 애니메이션 관련회사가 모여들자 상가진흥조합은 동상 제작을 시작했다.


이날 동상 제막식에 참여한 선라이즈의 요시이 타카유키(吉井孝幸) 사장은 “동상의 캐릭터로 건담이 선택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애니메이션의 거리에 어울리는 많은 작품을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