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침실에 초정밀 롤러코스터 구축한 16세 소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놀이공원의 거대 롤러코스터를 본인 방안에 구축한 16세 능력남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이 소년의 이름은 닉 코트러우(Nick Cottreau)로 현재 캐나다 노바스코샤에 살고 있다.

닉은 놀이완구인 케이넥스(K‘Nex) 부품 25000개를 이용, 총 6개월의 시간을 투자해 침실을 롤러코스터로 가득 채웠다. 그는 “어쩔 땐 일주일 내내 롤러코스트만 만들었고 흥미가 떨어지면 거의 2주간 전혀 손을 안대기도 했다”며 기복이 심했던 작업 방식을 밝혔다.

닉은 “5세 때 처음 케이넥스 완구를 접한 뒤, 완전 빠져버렸다”며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때 선물로 받은 케이넥스 부품들을 하나하나 모아 이번 롤러코스터 구축에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만일 이 부품들을 모두 새로 구입했다면 2000달러(한화 약 212만원)가 족히 넘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닉의 롤러코스터는 한번 구동하는데 7분이 소요되며 실제처럼 정교한 것이 특징이다. 그는 “지난 몇 개월을 롤러코스터 구상과 건설로 바쁘게 보냈다”며 “지금은 37000개의 부품을 활용해 새로운 도전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케이넥스(K’Nex)는 지난 1988년 조엘 글릭만(Joel Glikman)이 만든 학습용 완구로 1993년 처음 판매가 시작됐다. 케이넥스는 기존 블록 조립형 완구와 달리 사물이 점과 선으로 이뤄져 있다는 점에 기초해 ‘커넥터’라는 개념을 도입, 일종의 끼워 맞추기 조립 방식을 채택해 실제와 같은 모형 구축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한국에서는 케이넥스가 어린이 창의력 향상에 좋다는 점에 주목해 과학 실험 교재로도 활용 중이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