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헌 장난감이 2500만 원 짜리 작품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들이 갖고 놀다 싫증 낸 장난감이 아버지 손을 거쳐 예술작품으로 탈바꿈했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영국 콘월에 사는 예술가 로버트 브래드포드는 4년 전 헌 장난감을 이용해 작품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가 장난감을 재료로 쓴 것은 두 아이의 장난감이 잔뜩 쌓여 있는 상자를 보고 영감을 얻게 되면서부터.

브래드포드는 “상자 속 장난감들이 한데 뒤섞여 멋지게 조화를 이뤘다. 정말 아름답게 보였다.”며 “이를 계기로 장난감들을 풀로 붙이고 나사로 연결해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그는 “맨 처음 완성한 작품이 마음에 쏙 들진 않았다.”면서도 “만드는 과정이 너무 재미있어 작업을 계속하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재료도 플라스틱 피규어를 비롯해 인형, 단추, 빗, 수세미 등으로 더욱 다양해졌다.

이후 브래드포드가 만들어낸 작품들은 최고가 1만 2000파운드(한화 약 2500만 원)에 줄줄이 팔려나가고 있다.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그가 자주 만드는 작품은 강아지 같은 애완동물. 사랑하는 애완동물을 본떠 만든 작품을 갖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주로 찾는다.


재료로 쓰이는 장난감들은 벼룩시장이나 중고가게에서 꼼꼼히 선택한 것으로 작품 하나를 만드는데 보통 장난감 3000개 정도가 소요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문설주기자 spirit0104@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