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모아이석상 귀 떼어낸 관광객 ‘7년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스터(Easter) 섬을 찾은 한 관광객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모아이석상을 훼손시켜 철창 신세를 지게 됐다.

핀란드인 관광객 마르코 클류(Marko Kulju)는 지난 23일 칠레령 이스터 섬 아나케나(Anakena) 해변에 있는 모아이 석상 중 하나에서 귀를 떼어내다 이를 본 지역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스터 섬의 크리스티안 곤잘레스 경찰서장은 “범인은 손으로 4m 크기 석상에서 오른쪽 귀를 떼어냈으며 떼어낸 부분은 20~30cm의 여러 조각으로 깨졌다.”고 밝혔다.

체포된 마르코는 석상을 훼손한 이유에 대해 “기념품으로 가져가려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기념품의 댓가는 너무 컸다. 마르코는 칠레의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7년의 징역형과 최소 1만9천달러(한화 약 1천900만원)의 벌금을 물게 된다.



남태평양 폴리네시아 동쪽 끝에 있는 이스터 섬은 대표적인 거석 문화의 유적지로 섬 전체에 약 550개의 모아이(Moai) 석상이 흩어져 있다. 유네스코는 지난 95년 이를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해 보호관리하고 있다.

사진=El Mercurio.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하은 기자 haeunk@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