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만화 ‘시마 과장’ 25년만에 사장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마 과장이 드디어 CEO자리에 올랐다.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은 일본만화 ‘시마 과장’(원제: 과장 시마 고사쿠·課長 島耕作)의 주인공 시마 고사쿠가 25년만에 사장이 됐다.

시마 과장은 만화가 히로가네 겐시(弘兼憲史·60)가 지난 1983년에 고단샤(講談社)의 만화잡지 ‘모닝’에 연재한 일본 샐러리맨 주제의 만화.

25년간 부장·이사·상무·전무로 승진해 온 시마 고사쿠를 주인공으로 한 이 만화는 시마의 인생 발자취를 통해 일본 비즈니스 문화를 엿볼 수 있다.

주인공 시마는 1970년에 가전대기업 하쓰시바덴산(初芝電産)입사해 83년에 과장으로 승진했으며 이후 부장(92년)·이사(2002)·상무(2005년)를 거쳐 올해 4월 하쓰고요홀딩스의 초대 사장이 됐다.



만화는 시바의 승진과 함께 제목을 바꿔왔으며 ‘사장 시마 고사쿠’는 5월 하순에 발매될 예정이다.

작가 히로가네 겐시는 “시마는 전후 세대의 대표 인물로 (비록 만화 속 인물이지만) 앞으로 CEO로서 일본 경제계의 발전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시마 고사쿠 만화시리즈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