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고토 마키, 은퇴? 미국 데뷔? 소문 무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퇴? 할리우드 데뷔?

일본 인기 아이돌그룹 ‘모닝구무스메’의 3기 멤버 고토 마키(後藤眞希·22)가 연예계 은퇴설 등 갖가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월 주간지 ‘주간신초’에 파칭코를 즐기며 담배를 피는 고토 마키의 사진이 실린 후 돌연 해외체류를 시작한 그녀에 대해 갖가지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것.

더욱이 고토 마키는 자신의 남동생인 고토 유키(後藤祐樹·21)의 절도 사건으로 모든 연예활동을 접고 소속사의 웹사이트에서도 프로필이 삭제되는 등 그녀의 행방에 대한 팬들의 궁금증은 더욱 증폭된 상황이다.

각 언론은 고토 마키의 행방을 취재하며 그녀를 둘러싼 소문에 대해 각기 다른 시각을 드러내고 있다.

도쿄스포츠(2일자)는 측근의 말을 인용해 “고토 마키는 미국의 팝스타 비욘세와의 작업을 통해 할리우드 데뷔를 준비 중”이라며 “미국에서의 예명은 매키(M☆ACKKY)로 섹시한 이미지로 미국 시장에 어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한 연예계 관계자는 “고토 마키는 잡지에 자신의 흡연 사진이 실린 일로 더이상 스캔들을 만들어 내지 않기 위해 도망간 것”이라며 은퇴설을 암시했다.



현재 고토 마키는 자신의 공식 블로그를 통해 LA에 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아직 연예계 복귀나 은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사진=주간신초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