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기무라 타쿠야 키 176 맞아?…日네티즌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연예인의 허위 프로필이 국내에서 이슈가 된 가운데 이웃 일본에서도 이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그중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연예인은 SMAP의 기무라 타구야(木村拓哉).

일본 도쿄스포츠(東京スポーツ)는 “기무라의 키가 공식프로필에 적힌 그대로가 맞는지 의심된다.”고 6일 보도했다.

‘위키피디아’ 일본어판등 공식프로필에 적힌 기무라의 키는 176cm. 그러나 신문은 기무라의 키가 170cm 정도로 보인다며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신문은 “기무라는 함께 촬영하는 여배우가 자기보다 클 경우 키높이 구두뿐만이 아니라 키높이 양말을 신는다는 소문도 있다.”며 “일본인 남성 평균 신장이 170.6cm 인것을 감안하면 170cm정도 된다는 키를 속이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기무라와 함께 일했던 한 방송국 관계자는 그의 키가 확실히 170cm로 보였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를 지켜본 네티즌들은 기무라의 키에 높은 관심을 나타내며 다양한 의견을 밝혔다.



한 네티즌은 “쿠사나기 쯔요시(한국명 초난강)보다 조금 크니까 171~2cm정도 될 것”이라며 “키를 속이는 수많은 스타들 중에서 기무라가 주목받은 것은 그 인기를 반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사진 위는 기무라 타쿠야 아래는 일본판 위키피디아에 나온 기무라의 프로필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