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이 물고기 이름이 뭐지?” 美학자들 ‘끙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는 무슨 물고기일까요?

최근 미국에서는 정체불명의 한 어종을 둘러싸고 이 물고기의 이름을 밝히려는 학계와 네티즌들의 노력이 뜨겁다.

미국 MSNBC는 “유타(Utah)주 브라이엄 시티의 파이오니어 파크 연못에서 발견된 기괴한 모습의 물고기가 생물학자들을 난관에 빠뜨리고 있다.”고 지난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23일 유타주 당국은 파이오니어 파크 연못의 수질을 검사하던 중 붕어·잉어 등 4000마리의 물고기 사체들과 함께 흉측한 얼굴로 죽어있는 대형 물고기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거대한 송곳니와 부패된 조직이 도드라졌던 이 물고기는 겨우내 얼었던 연못이 녹으면서 발견된 것으로 이후 생태학자들과 수생물학자들은 이 어종의 이름을 알아내기 위해 애써왔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도 이 물고기의 종이 알려지지 않자 학자들과 네티즌들은 저마다 다른 의견을 내놓으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유타주 야생생물자원과(Utah Divison of Wildlife Resources)의 벤 보이스(Ben Boyce)는 “연못이 독성물질에 오염된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은 이 생물체가 어떻게 나오게 되었는지 알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물고기의 돌연변이 가능성을 암시했다.

또 한 생물학자는 “조직이 빠르게 부패한 송어의 일종일 것”이라며 “끝내 어종을 밝혀내지 못한다면 뼈 구조를 알아보기 위해 계속 부패하도록 놔둬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게시판 Digg.com은 네티즌들의 의견으로 뜨겁다. ‘fishfishfish’는 “전문가는 아니지만 가물치와 비슷하게 생겼다.”고 말했으며 ‘uiguy3’ 는 “변형된 꼬치고기(Barracuda)의 하나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