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샴페인’ 이름 돌려달라”…스위스 시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샴페인’ 이름 돌려달라.”

스위스의 한 작은 마을이 유럽연합(EU)과 프랑스를 향해 ‘샴페인’(Champagne)이라는 이름을 돌려달라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고 BBC, AFP 등 유럽 언론들이 보도했다.

시위가 일어난 곳은 관광도시 로잔 북부의 ‘샴페인’ 마을. 주민 700명 정도의 작은 마을인 이곳에서는 최근 프랑스산 샴페인을 땅에 묻고 프랑스 국기를 트랙터에 걸어 조롱하는 등의 퍼포먼스로 EU와 프랑스를 향한 시위를 하고 있다.

지난 2004년 스위스 정부와 EU 사이의 협상에 따라 마을에서 생산되는 와인에 더 이상 ‘샴페인’이라는 이름을 쓰지 못하게 됐기 때문.

주민들은 샴페인이라는 이름 사용을 막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마을이 샴페인으로 불리게 된 것은 기록상 885년부터이며 마을에서 생산된 와인 역시 중세시대 초반부터 생산되어 온 것으로 프랑스와는 관계가 없다는 것.

마을 시위대의 대변인은 “우리는 경제적, 법적인 문제를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마을 이름은 우리의 정체성”이라고 밝혔다.

마을의 경제적인 피해도 적지 않다. 샴페인 마을의 와인은 스위스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어 한해 11만병 정도가 판매되어 왔지만 제조지역을 표기하지 못한 지난해에는 판매가 급락해 8만병도 채 팔리지 않았다.


시위에 참석한 한 마을 원로는 “프랑스와 경쟁하고 싶은 것이 아니다.” 며 “그들이 무슨 생각으로 샴페인이라는 이름을 금지 시켰는지 모르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한편 프랑스 샴페인의 정식 명칭은 ‘뱅 드 샹파뉴’(vin de Champagne)로 이것 역시 지금의 샹파뉴아르덴주인 생산지의 지명을 나타내는 말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