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러 언론 “세계최초 女우주인, 이소연 만나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초 여성 우주인, 눈물로 이소연 배웅”

여성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우주선에 탑승했던 구 소련 출신 발렌티나 테레시코바(Valentina Tereshkova)가 한국 최초의 우주인이 여성이라는 사실에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고 러시아 언론이 전했다.

러시아 유력 일간지 ‘코메르산트’(kommersant.com)는 테리시코바가 이소연씨를 만난 일을 ‘세계 최초의 여성우주인이 한국 최초의 여성우주인을 눈물로 배웅했다.’(World’s First Spacewoman Saw Off First Spacewoman of South Korea In Tears)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이 기사에서 신문은 “테레시코바는 이소연을 만난 후 ‘건강해 보였다’는 인상을 밝히면서 감격에 겨워 눈물을 참지 못했다.”고 러시아연방우주국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러시아 연방우주국의 아나톨리 페르미노프 국장은 테레시코바에게 이소연을 ‘한국의 발렌티나 테레시코바’라고 소개했다.”고 밝혔다.

테레시코바는 1963년 6월 우주선 보스토크6호를 타고 약 71시간 동안 지구를 48바퀴 돌고 귀환한 세계최초의 여성우주인. 우주선 탑승자로 선발됐던 당시 그녀는 취미로 낙하산을 즐기며 방직공장에서 일하는 평범한 24세의 여성이었다.

한편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서도 이 씨가 탑승한 소유스 우주선의 발사 장면과 비행중인 실내 모습 등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했다.



그러나 NASA는 홈페이지와 데일리 리포트에서 이 씨를 정식 우주 임무에는 참여하지 않는 ‘우주비행 참가자’(SFP-spaceflight participant)로 표기하면서 이 씨의 소유스호 탑승이 한국과 러시아의 상업계약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코메르산트 인터넷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