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아키하바라 ‘무법지대’로 전락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대표 거리 도쿄 아키하바라(秋葉原·이하 아키바)가 무법지대로 전락하고 있다.

무허가 길거리 밴드의 공연과 게릴라식 화보 촬영은 물론 급기야 여성 에로배우들의 ‘노상 스트립쇼’도 등장했다.

또 지난달 30일에는 가짜권총 난사 소동까지 일어나 현지 주민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보행자의 거리로 지정되는 공휴일이 되면 아키바의 거리는 더욱 가관이다. 거리 곳곳에서 게릴라식 퍼포먼스를 펼치려는 젊은이들과 이들을 잡으려는 경찰관들의 풍경이 숨바꼭질을 연상케 할 정도다.

또 야릇한 포즈를 취하며 행인들의 사진 촬영을 즐기는 메이드의상의 소녀들, 심지어 즉석에서 속옷을 갈아입는 여성들까지 가세해 엎친데 덮친 격이 됐다.

현지 상가 관계자에 따르면 이처럼 아키바 거리환경이 나빠지게 된 것은 지난 2003년부터. 아키바가 ‘오타쿠의 성지’라는 이미지로 인식되면서 자신만의 개성을 맘껏 표출하고 싶은 젊은이들이 하나둘 몰려들기 시작했다.

아울러 아키바 거리는 신주쿠(新宿)·이케부쿠로(池袋)와 달리 거리사용료를 내라는 폭력배들의 협박이 없어 공연자들의 단골 무대가 됐다.


이같은 현상에 대해 도쿄공업대학대학원의 후지이 사토시(藤井聡·사회심리학)교수는 “광장이 적은 일본에서 거리는 예전부터 문화적으로 중요한 곳으로 인식돼왔다.”며 “무허가공연이 많아지고 있는 등 사회규범이 점차 무너져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