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지바현서 도쿄 거주 한국 남성 살해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7일 일본 지바에서 살해된 남성이 한국인으로 밝혀졌다고 닛테레 뉴스24 등 현지언론이 30일 보도했다.



피해 남성은 사건 당일 오전 0시20분쯤 지바현 가쓰우라시에 있는 한 주차장 인근 거리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던 것이 그 시간 길을 지나고 있던 한 남성에 의해 발견,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곧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의 신원은 도쿄도 스기나미구에 사는 한국 국적의 김정수씨(직업 미상)로 확인됐으며 사망 원인은 복부에 수차례 자상으로 인한 과다출혈 및 장기손상로 알려졌다.

경찰은 28일 살인 혐의로 지바현 무쓰자와정에 사는 하뉴 카츠키(34)를 용의자로 체포했다. 그는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사망한 김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전혀 알지 못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는 사건 전 다른 남성의 차를 타고 도내에서 가쓰우라시까지 이동했으며 용의자 하뉴와 합류한 뒤 갑자기 몸싸움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두 사람 사이에 뭔가 문제가 없었는지, 사건에 대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현지 방송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