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쿠르드 기자의 목숨 건 ‘적군 IS’ 인터뷰 시도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맨몸으로 수니파 이슬람 근본주의 무장단체 IS(Islam State, 이슬람 국가)와 인터뷰를 시도하는 용감한 쿠르드족 남자 기자의 모습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비무장 상태로 이라크 반군 세력과 인터뷰를 시도하는 쿠르드족 기자 후나르 아흐마드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12일(현지시각) 소개했다.

총 약 3분 30초 길이의 해당영상은 이라크 북동부 석유공업 중심 도시 키르쿠크 인근에 위치한 IS와 이라크 정부 사이 중립지대의 모습을 담고 있다.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다리를 건너 검은색 바탕에 흰색 아랍어가 새겨진 IS 국기가 흔들리는 경계지역으로 천천히 이동한다. 맨몸으로 용감하게 이라크-지하드 무장 세력이 첨예하게 대립 중인 중립지대로 이동하는 이 남성은 쿠르드족 뉴스 채널 ‘Rudaw’의 후나르 아흐마드 기자다.

아흐마드는 10명의 IS 무장단체원이 서있는 경계선의 100m 부근까지 접근한다. 그는 마이크를 들고 “혹시 당신들 중 아무나 ‘Rudaw’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는 사람이 있는가?”라고 질문한다. 하지만 상대측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이후 이라크 쿠르디스탄 민병대 페시마르가(peshmarga) 인원 중 한명이 아흐마드에게 “쿠르드어가 아닌 아랍어로 질문을 다시 해보라”라고 조언한다. 아흐마드는 다시 IS 측을 향해 손을 흔들며 더욱 적극적으로 질문을 하지만 소용이 없다. 오히려 IS 측은 경계를 강화하며 ‘더 가까이 다가오지 말라’는 무언의 경고를 전달한다.

한편, 현재 이라크 북부는 시리아 내전 과정에서 성장한 수니파 이슬람 근본주의 무장단체 IS(Islam State, 이슬람 국가)와 시아파 쿠르드자치정부(KRG) 군 조직 페시마르가 사이의 교전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 8일, 미국은 이라크 아르빌 내 자국민 보호와 IS 세력 확대 차단을 명분으로 IS에 대한 공습을 시작했으며 페시마르가에 대한 무기 지원도 이뤄지고 있다. 참고로 AP통신에 따르면, 이 무기 지원은 미 국방부가 아닌 중앙정보국(CIA)에서 행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의 도움으로 페시마르가는 아르빌에서 45㎞거리의 마크무르와 그와이르, 2개 마을을 탈환했으며 최근 점령한 키르쿠크 지역 유전에서 원유 생산까지 시작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IS 규모는 총 1만여 명으로 이중 이라크 내에서 실질적으로 활동 중인 조직원은 약 6천명으로 추정된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