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처녀성 경매’ 여대생 8억 낙찰 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자신의 처녀성을 고가에 팔겠다고 선언해 논란을 일으킨 여대생이 경매를 취소하고 본분(?)으로 돌아갔다. 특히 여대생은 처녀성 경매를 취소하기 직전까지 무려 80만 1000달러(약 8억 2000만원)의 최고 입찰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다시 화제로 떠올랐다.

국내 외를 떠들썩하게 만든 여대생은 미국 워싱턴 의대에서 생명공학을 전공 중인 한나 컨(27)으로 경매에서는 엘리자베스 레인이라는 가명을 사용했다. 그녀의 사연은 지난 3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그녀는 자신을 미모의 의대생으로 소개하며 처녀성을 인터넷 경매로 팔겠다고 선언했다.



이같은 사연은 곧 보도를 통해 전세계로 퍼져나갔고 당초 그녀가 제시한 최저가격인 40만 달러를 순식간에 넘어섰다. 결국 과열된 경쟁으로 무려 80만 1000달러라는 믿기지 않는 가격까지 나왔지만 모두 없던 일이 되버렸다.

컨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 경매에 더이상 관심이 없어졌다” 면서 “소동을 끝내고 이제 학교로 돌아가 다시 학업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전히 처녀성, 성폭행, 여성의 권리 같은 것에 많은 관심이 있으나 지금은 학업이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같은 주장에도 갑자기 그녀가 경매를 취소시킨 이유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한 현지언론은 “최고 낙찰자가 마지막에 돈을 주지 않아 컨이 처녀성을 팔지 못한 것”이라면서 “교수와 동료 학생들 또한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컨을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