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예비 공산당원’ 中 26세 스튜어디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잘 나가는’ 26세의 중국 여성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올해 26살인 차오아이(曹愛)는 현재 중국남방항공의 하이난(海南)지사에서 최연소 총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하얼빈에서 태어난 차오씨는 지난 2000년 18살의 나이로 중앙남방항공 최연소 스튜어디스로 뽑혀 화제가 됐었다.

이후 2001년 ‘중국공산주의청년당’(이하 공청단)이 주최한 미인대회에서 당당히 1등을 차지했고 ‘최고의 지혜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2005년 차오씨는 23살의 나이로 제15차 중국공산주의청년단(이하 공청단) 위원에 뽑히는 행운을 안았다.

공청단은 1920년에 처음 조직된 이래 현재까지 수많은 정치스타들을 배출한 곳으로 중국 공산당의 인재양성소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후진타오 총서기도 이곳 출신이다.

공청단에는 14세~28세까지의 청년들이 소속돼 있다. 성적이나 성과가 우수한 청년들이 교수나 다른 공청단의 추천을 받아야만 가입할 수 있어 절차가 까다로우며 28세가 되면 중국공산당원이 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기 때문에 매우 자랑스럽게 여긴다.

23살 때부터 공청당 하이난 대표로 활동하기 시작한 차오씨는 “나는 그저 기회를 만났을 때 그것을 잡기만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은 내게 운이 좋다고 말하지만 나는 직업고등학교를 졸업한 직후부터 남들보다 몇 배의 노력을 해왔다.”면서 “노력하는 사람은 반드시 보답을 받게 되어있다.”고 말했다.

또 “행운은 노력하는 사람에게만 온다.”면서 “최근에는 남자친구를 만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