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천상의 목소리’ 코니 탤벗 “한국왔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6세 가수 코니 탤벗이 21일 11시 20분 인천공항을 통해 내한했다. 이미 국내에서 ‘천상의 목소리’로 유명한 코니 탤벗은 작년 11월 발매한 첫 번째 앨범 ‘Over the rainbow’가 20만장이 넘는 판매를 기록하면서 화제를 얻은 바 있다.

코니 탤벗은 오랜 비행으로 피곤할 법도 한데 취재진을 향해 밝은 미소로 손을 흔드는 등 프로다운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으며 “많은 이들이 반겨주니 매우 행복하다.”고 한국에 온 소감을 전했다.

또한 자신을 반기는 축하 꽃다발에 흥미를 보인 코니 탤벗은 “한국 사람들에게 노래를 통해 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즉석에서 취재진이 가르쳐준 한국어로 “안녕하세요.”라는 인사를 남기기도 했다.





코니 탤벗은 웨스트라이프, 일 디보의 제작자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사이먼 코웰(Simon Cowell)이 아마추어를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를 통과한 후 꿈을 이루게 해주는 프로그램인 영국ITV ‘브리튼즈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에서 오버더레인보우(Over the rainbow)를 불러 2등을 차지했다.



한편 코니 탤벗은 한국에서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 MBC 라디오 ‘이문세입니다’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 후 25일 출국한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사진 인천공항=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