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안드레아 보첼리 “정명훈과 공연 못잊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팝페라 가수 안드레아 보첼리가 내한 공연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안드레아 보첼리는 21일 오전 11시 서울 쉐라톤워커힐 호텔 스타라이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아티스트’로 작곡가 정명훈과 한국이 배출한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를 지목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00년 안드레아 보첼리는 정명훈, 조수미와 함께 한 ‘베르가타 공연 실황’ 앨범을 발매해 5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안드레아 보첼리는 “나 자신이 정명훈을 지목해서 앨범 작업을 함께하고 싶다고 전했다.”며 “다른 사람들은 ‘앨범이 실패할 것이다’고 비관했지만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고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안드레아 보첼리는 클래식과 팝의 경계를 허물며 팝페라 장르를 개척한 대표적인 아티스트로 통산 6천 만장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한 이탈리아의 대표적 테너다. 국내에서도 사라 브라이트만의 듀엣 ‘Time to Say Goodbye’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22일 오후 8시 30분 서울 올림픽공원 내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안드레아 보첼리의 내한 공연에는 뮤지컬 ‘아이다’로 토니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인기 팝 가수 헤더 헤들리, 소프라노 마리아 루이지아 보르시 등과 함께 멋진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안드레아 보첼리는 이번 공연의 수익금 중 일부를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에 기부한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사진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