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개월 아들 키가 1m…인도 ‘키다리 가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에 사는 키다리 가족이 언론을 통해 소개되면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미러뜨(Meerut)지역에 살고 있는 스베르타나 사인(Svetlana Singhㆍ사진 오른쪽)은 키가 218cm로, 197cm인 남편 산자이(Sanjay)와 함께 항상 사람들의 이목을 끈다.

또 얼마 전 태어난 두 사람의 아들 카란(Karan) 또한 10개월 만에 키가 1m에 달해 이들은 ‘키다리 가족’이라 불린다.

아들 카란은 태어날 때부터 65cm의 신장으로 태어났다. 이는 두 살 아이의 평균 신장에 속할 만큼 큰 키다.

현재 10개월째인 카란의 키는 무려 96cm. 카란은 5살 아이가 입는 사이즈의 옷을 입어야 할 정도로 키와 몸집이 남다르다.

엄마 스베르타나는 “아이가 먹는 것도 자라는 것도 매우 남다르다.”면서 “아이가 한시도 배고파하지 않는 때가 없다. 요즘에는 하루에 20번 정도 식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카란의 아버지 산자이는 “나의 아버지는 194cm, 장인어른은 2m에 달할 정도로 가족 모두 키가 크다. 아들도 보통사람들 보다는 훨씬 크게 자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 가족은 너무 큰 키 때문에 생활에 불편함을 느끼기도 한다. 버스나 자동차를 타면 내내 허리를 구부린 채 있어야 하고 길거리를 지날 때마다 이들 부부와 아들을 신기하게 바라보는 주변 사람들의 눈빛이 부담스럽기도 하다.

산자이는 “사람들이 부담스럽게 바라볼 때마다 아들 카란은 해맑은 미소로 답한다.”며 “가끔 불편하기도 하지만 우리 가족은 큰 키를 무척 자랑스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큰 키는 하늘이 준 선물이다. 아들도 우리와 같은 마음이길 바란다.”며 “아들이 훗날 농구선수로 활약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