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데이빗 핫셀호프, 2시간만에 재활원 탈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이트 라이더(Knight Riderㆍ한국명 ‘전격 Z작전’), ‘베이워치(Baywatchㆍ한국명 ‘SOS 해상기동대’)’의 스타 데이빗 핫셀호프가 알코올 중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핫셀호프는 알코올중독 재활원에 사인하고 들어간 지 세 시간도 채 안돼 나와 자신의 최단시간 중단 기록을 세웠다. 왕년에 총알처럼 빠른 스포츠카 ‘키트’의 주인 마이클 나이트답다.

핫셀호프는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알코올중독 재활원 ‘세다-시나이 메디컬센터(Cedars-Sinai Medical Center)에 입소했으나 정확히 2시간 30분만에 다시 나왔다고 한 측근이 연예주간지 ‘인콰이어러’(Enquirer)에 전했다.

그는 지난 15일 4시간으로 끝난 알코올중독 치료 이후 이틀만에 다시 재활원에 입소했으나 2시간여 만에 나와 최단 기록만 갱신했다.



핫셀호프의 측근은 “데이빗의 알코올중독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면서 “그는 지금 술이 취해 재활원에 들어간다. 하지만 술이 채 깨기도 전에 재활원을 다시 나온다.”며 걱정스러워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starlee07@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