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PK실축 호날두 “사람들 야유 익숙해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유가 나를 멈추게 하지는 못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지난 바르셀로나와의 2007-2008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 대한 팬들의 비난에도 오히려 특유의 자신감을 내비쳤다.

맨유가 수비적인 경기를 펼친 지난 바르셀로나 원정경기에서 호날두는 홀로 공격에 나섰으나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 시작 직후 얻은 패널티킥의 키커로 나섰다가 실축한 장면이 가장 아쉬웠다.

프리미어리그 득점 선두인 호날두에 대한 기대가 컸던 만큼 팬들의 실망은 더욱 컸다.

그러나 호날두는 경기 후 영국 대중지 ‘더선’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의 야유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야유나 비난이 나의 득점을 막을 수는 없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사람들의 반응에는 익숙해졌다. 처음 프리미어리그에 왔을때는 잉글랜드의 모든 경기장에서 그보다 심한 야유 속에서 경기를 했었다.”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패널티킥 실축에 대해 “각본이 짜여진 드라마가 아니라 축구였다. 변수는 있기 마련이다. 만약 맨체스터에서 펼쳐지는 경기였다면 그 기회를 살릴 수 있었을 것”이라며 원정경기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리그에서도 3개정도의 패널티킥을 놓쳤었다. 그런 실수들이 (경기에 나서는 자세에)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며 심리적으로 위축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한편 맨유는 1차전에서 득점없이 비긴 바르셀로나를 홈구장 올드 트래포드로 30일 불러들여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경기를 펼친다. 또 그보다 앞서 26일에는 올 프리미어리그의 사실상 결승전이 될 첼시와의 원정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사진=The SUN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