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살찐 요정’ 브리트니 “다이어트는 힘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이어트 하긴 한거야?

’팝의 요정’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26)가 엄청난 다이어트 노력에도 예전의 몸매로 복구(?)되지 않자 언론과 팬들의 우려를 낳고있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인근의 말리부 해변에서 꽉끼는 초미니 비키니를 입고 친구들과 함께 일광욕을 즐기는 스피어스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당시 스피어스는 가슴과 엉덩이 뒷부분에 하트가 그려진 노랑색 비키니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두꺼운 허벅지와 S라인이 사라진 허리가 그대로 노출됐다.

지난 2004년 전 남편 케빈 페더라인(Kevin Federline)과의 이혼 후 스피어스는 급작스럽게 늘어난 몸무게로 다이어트에 집중해 왔으나 이날 포착된 사진은 예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로써 항간에 퍼진 ‘1개월 사이에 약 20파운드(9kg)를 뺐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으며 한 연예매체는 ‘옛 명성을 찾기 힘들 듯’ ‘갈 길이 멀어보인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우려했다.

한편 지난해 9월 신곡 ‘김미 모어’(Gimme More) 발표를 위해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오랜만에 모습을 보인 스피어스는 터질듯한 의상을 입고 배불뚝이로 나타나 팬들의 실망을 산 바 있었다.

현재 스피어스는 전 매니저 래리 루돌프( Larry Rudolph)와 재결합, 음반 녹음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