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높은 곳에서 ‘아찔’…황당사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미있고 독특한 풍경만을 연출하는 중국출신의 한 아티스트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베이징 출신의 리 웨이(Li Wei·37)는 강선(steel wire)을 이용해 초고층 빌딩과 같은 높은 곳에서 위험천만한 동작만을 사진에 담는 아티스트로 잘 알려져 있다.

지난 1990년대 말에 작품활동을 시작한 그는 요즘에도 높은 건물 밖에 수평으로 매달려 있거나 옥상에서 떨어지는 모습 등 절체절명의 순간을 포착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있다.

최대한 독특한 장면을 담아내려고 웨이가 길거리 한복판에서 엉뚱한 포즈를 취하는 것은 예삿일. 스페인·이탈리아 등지를 돌아다니며 강선에 매달린채 큰 구멍이 뚫린 땅바닥이나 물속으로 물구나무 서는 것은 더이상 특이한 일이 아니다.

이처럼 상상속에서만 가능할 것 같은 일들을 몸소 실천하는 웨이는 자신의 작품을 홈페이지에 올려 네티즌들에게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웨이는 “내 작품은 독특함으로 가득하고 세계 각지의 모든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는 상황을 구사해 작품을 만들고 있다.”며 “사진이 최고가 8000달러(한화 약 800만원)에 팔린 적도 있다.”고 밝혔다.

또 “예술을 통해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것에 큰 매력을 느낀다.”며 “내 작품은 중국 예술인들과 (중국)문화의 영적인 가치를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낯선 얼굴의 동양인이 유럽 시내 한복판에서 해괴한 행동을 취하며 사진을 찍을 때 행인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리 웨이는 “길거리를 지나가는 사람들이 처음에는 놀라다가도 (나를) 보는 것을 즐기는 것 같다.”며 “완벽한 사진을 위해 높은 곳에서 하는 촬영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