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中언론 “둥팡줘가 박지성에게 도전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둥팡줘와 박지성의 대결 ‘일촉즉발’”

2008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박지성의 차출여부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퍼거슨 감독이 어떤 결정을 할지 중국도 한국 못지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중국 소후닷컴 스포츠가 베이징올림픽에서 중국 축구스타 둥팡줘(董方卓·맨유)와 한국의 박지성의 정면대결을 기대하는 기사를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소후 스포츠는 지난 24일 “둥팡줘가 박지성에게 도전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박지성의 차출이 결정된다면 한국과 중국팀이 맞붙을 확률은 약 60%”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팀은 한국팀의 ‘숙명의 적’이라고 표현하면서 “홈팀인 중국팀이 뉴질랜드와 벨기에팀을 이기는 것은 문제가 안된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어 “현재까지의 전적을 봤을 때 한국이 중국에 유리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이번 올림픽에는 영국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둥팡줘와 정즈(鄭智) 등의 스타가 있기 때문에 박지성을 이길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예측했다.

특히 이 매체는 “박지성과 둥팡줘는 맨유에서 한솥밥을 먹는 좋은 동지”라면서 “두 사람은 상대방의 기술에 대해 매우 익숙하고 사적인 관계도 친밀한 좋은 친구”라고 소개했다.

또 “스피드와 방어가 뛰어난 둥팡줘가 박지성을 마크한다면 아마 한국팀에게도 매우 힘든 경기가 될 것”이라며 둥팡줘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지 언론은 현재 맨유에서 훈련 중인 둥팡줘의 실력이 예전보다 크게 향상됐다고 판단, 한 팀에서 뛰고 있는 박지성과의 정면대결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중국은 아직 멀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124.119.211.*)은 “중국 팀에도 둥팡줘의 자리는 없다.”는 댓글을 달아 현재 맨유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는 둥팡줘를 비난했으며 다수 네티즌(124.77.201.* 外)은 “현재 실력으로 봐서는 어림도 없다.”며 불신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오는 7월 27일 호주와 평가전을 치르며 조별 예선 첫 경기에서 맞붙게 될 카메룬은 6월 1일 일본과 평가전을 가질 예정이다.

사진=소후 스포츠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