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승철이 5월 전쟁기념관 콘서트 고집하는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이브 황제’ 이승철이 올해도 어김없이 5월을 시작으로 전국 투어에 나선다.

이승철은 5월 10일 천안 콘서트를 시작으로 23~24일 양일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 야외무대에서 ‘더 타임머신’이라는 주제로 2008년 ‘이승철 전국투어’의 본격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매년 열리는 이승철의 전국투어는 언제부터인가 5월과 전쟁기념관을 거쳐간다는 공통점이 생겼다. 이같은 이유에 대해 이승철은 29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아내(박현정 씨)와 특별한 사연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승철은 “아내와 처음 만나 데이트한 시기와 장소가 5월, 전쟁기념관이었다.”며 “그 장소와 날씨가 너무 좋은 추억으로 남아 추억을 되돌리기 위해 그 장소, 그 날짜를 고집하고 있다.”며 애처가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이어 “사실 아내가 전쟁기념관 측에 대관 요청을 하는 등 모든 업무를 하고 있어 난 공연만 하면 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오는 6월 28일 둘째 딸의 출산을 앞둔 이승철은 “내 아내의 나이가 40대 중반이다. 이 나이에 아이를 갖는 것은 하늘이 내린 복이자 너무나 큰 선물”이라며 “ 뱃속에 있는 태아를 생각할 때 마다 큰 힘을 얻는다.”고 행복이 가득한 표정으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승철은 올 하반기 정규 10집 앨범 발매를 비롯해 30회의 전국투어로 2008년을 바쁘게 보낼 예정이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