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진관희 10월 재판…”女연예인 보호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섹스스캔들로 전 아시아를 들썩이게 했던 에디슨 천(陳冠希·이하 진관희)의 재판일이 공개됐다.

오는 10월 6일에 시작될 재판에는 현재까지 공개됐던 여자 연예인 외에 또 다른 연예인들의 이름이 거론될 것으로 알려져 언론과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롄허바오(聯合報)및 홍콩 주요 언론들은 진관희가 이번 섹스 파문에 관해 “아직 공개되지 않은 또 다른 여자 연예인들이 있다.”고 밝혔다면서 “진관희가 그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애쓰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 언론에 따르면 진관희는 지난 29일 변호사를 통해 ‘콰이저우칸’(快周刊) 등 일부 홍콩 매체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관희의 변호사는 “일부 홍콩 매체가 진관희를 비방하는 보도를 내보냈다.”면서 “거짓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보도하는 매체들이 더는 없길 바라는 것이 그의 뜻”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더 이상 무고한 사람들이 희생되는 것을 원치 않고 있다.”면서 “손해배상금 청구와 함께 다시는 이런 보도를 내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내겠다.”는 진관희의 강경한 뜻을 전했다.

홍콩 법원은 진관희에게 조사를 받고 법정에 출석할 것을 명했지만 진관희는 변호사를 통해 당분간은 홍콩에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진관희는 재판이 시작되면 밝혀질 또 다른 여자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이들의 명단을 비공개 할 것을 법원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근 유출된 3장의 사진은 4년 전 진관희가 MTV에서 진행을 맡았던 한 프로그램 촬영 중 찍은 것으로 이번 파문과는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cnsphoto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