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음식 주지마세요” 日원숭이 ‘피둥피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일본의 한 동물원에서 관람객들이 무분별적으로 던지는 음식물로 비만에 시달리는 원숭이가 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일본 오사카(大阪)부 사카이(堺)시 오하마(大浜)공원에 사는 50마리의 붉은털원숭이(Macaca mulatta)들이 공원측의 허술한 관리와 관람객들의 먹이 투척으로 살이 계속해서 불어나고 있는 것.

지난해 봄 붉은털원숭이가 비만이라는 조사 이후 공원측은 뒤늦게 식이요법을 실시, 탄수화물이 많은 감자나 고구마의 양을 줄이고 식이섬유가 가득한 식사를 제공하고 있지만 별다른 소득을 보지 못하고 있다.

환경성(環境省)에 따르면 붉은털원숭이의 평균몸무게는 수컷의 경우 5~11kg·암컷의 경우 4~10kg이나 이곳의 원숭이중 30%가 과식으로 인해 가장 무거운 수컷 원숭이는 무려 29.2kg에 이른다.

따라서 420㎡ 밖에 안되는 우리 크기 안에서 50마리의 뚱뚱한 원숭이들이 어울려 살기란 쉽지 않은 일. 과식으로 커진 몸크기 탓에 우리 안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는 것도 어려울 정도라 운동을 시키는 관리자 입장에서도 여간 곤혹스러운 게 아니다.

업친데 덮친 격으로 관람객들은 ‘음식물을 던지지 마시오’라는 안내문을 아랑곳하지 않고 매일 빵이나 과자를 던지고 있어 붉은털 원숭이들의 다이어트 길은 험난하기만 하다.

한 공원 관계자는 “상주하는 관리인이나 철망이 없어서 원숭이들이 구경꾼들의 음식을 마음껏 받아 먹다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며 “간혹 원숭이가 임신한 것이 아니냐는 관람객들의 말도 있지만 배가 불러서 저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하세가와 쇼우지(長谷川昌治) 공원사무소장은 “먹이를 남기는 경우가 없어서 사료 양 등이 적절하다고 생각했다.”며 “올해 안으로 철망 설치 등 다이어트 대책 마련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