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WBA 팀동료 “김두현은 환상적인 플레이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두현, 웨스트브로미치의 스타 될 것”

잉글랜드 무대 데뷔골을 신고한 ‘예비 프리미어리거’ 김두현(26·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 이하 웨스트브롬)이 동료들에게 찬사를 받으며 팀에 훌륭하게 적응했음을 증명했다.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확정지은 지난 5일 퀸스파크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추가골을 넣은 간판선수 크리스 브런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두현은 웨스트브롬의 스타가 될 재목”이라며 치켜세웠다. 김두현은 이 경기에서 헤딩으로 선제결승골을 뽑아냈다.

브런트는 “김두현은 결정적인 순간에 골을 성공시켰다.”면서 “그는 충분한 출전시간을 갖지 못했지만 함께 연습해온 우리 선수들은 그의 환상적인 플레이를 알고 있다.”고 팀 동료의 실력을 인정했다.

이어 “아직은 영어 때문에 힘들 시기”라며 의사소통의 문제를 지적하면서도 “김두현이 언어 장벽만 뛰어 넘는다면 팀의 매우 귀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뛰어난 실력을 다시 강조했다.

웨스트브롬의 토니 모브레이 감독 역시 김두현에 대해 만족감을 보이고 있다.

모브레이 감독은 이미 “김두현을 더욱 활용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번 경기 후에도 김두현에게 직접 “잘했다. 앞으로 더욱 잘해달라.”고 격려하며 높은 기대를 나타냈다.

김두현도 경기 후 웨스트브롬 홈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 “이 골은 기회를 준 감독님을 위한 것”이라며 기대에 화답했다.

웨스트브롬 홈페이지는 “완전이적 협상을 앞두고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고 보도하며 인터뷰 내용을 자세히 실었다. 홈페이지는 이 기사에서 김두현을 ‘슈퍼서브’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김두현은 이 인터뷰에서 “한국과 영국의 생활은 많이 다르지만 축구는 같다. 영국에서 매우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웨스트브롬에서의 선수 생활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또 “최대한 빨리 프리시즌 훈련에 참가하고 싶다.”며 원만한 이적 협상을 희망했다.

한편 김두현의 완전이적 계약 여부는 일주일내 결정될 예정이다. 재계약이 확정되면 2010년까지 두 시즌을 웨스트브롬에서 뛰게 된다.

사진=birminghammail.net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