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美연구팀 “너무 적거나 많이 자면 뚱뚱해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적거나 많이 자면 뚱뚱해진다.”

평균 수면시간이 과도하게 적거나 많아도 비만이 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건강통계센터(National Center for Health Statistics)의 샤롯 쉔보른(Charlotte Schoenborn) 연구팀은 “하루의 수면시간이 6시간 내이거나 9시간을 넘는 사람은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난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쉔보른 연구팀은 지난 2004년~2006년 미국 성인 남녀 8만 7천명을 대상으로 방문 조사를 실시, 이들의 수면시간과 흡연유무·신체 활동 시간·알콜섭취 등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그 결과 수면시간이 6시간 이내인 33%의 사람들과 9시간 이상을 자는 26%의 사람들이 모두 비만이었으며 적절한 수면시간을 취하는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마른 사람들이었다.

또 6시간 이내로 자는 사람들에게는 알콜 섭취와 흡연자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으며 9시간 이상 자는 사람들에게서도 높은 흡연자 비율을 보였다.

그러나 알콜 섭취 부분에서는 평균 7~8시간 동안 자는 사람이나 9시간 이상 수면시간을 취하는 사람들의 경우 거의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쉔보른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수면과 비만·흡연의 유무·알콜섭취량과의 인과관계를 나타내고 있지는 않다.”며 “그러나 부적절한 수면 양이 비만을 비롯한 다른 건강상의 문제들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는 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식사·흡연·수면에 미칠 수 있는 우울증과 같은 요인들은 이번 연구에서 고려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구의 타이틀은 ‘one of the largest to show a link between irregular sleep and obesity’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