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프리즌브레이크4, 배우 마이클 래파포드 합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 미국 드라마 ‘프리즌 브레이크’의 네번째 시즌에 새로 등장하는 두 명의 주요 캐릭터 중 한명의 배우가 알려졌다.

연예전문지 ‘할리우드 리포터’는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4에 영화배우 마이클 래파포트(Michael Rapaport)가 합류한다.”고 13일 보도했다.

마이클 래파포트는 ‘딥 블루 씨’(1999), ‘바스켓볼 다이어리’(2000) 등에 조연으로 출연했으며 지난해 부천국제영화제에서는 영화 ‘스페셜’로 감독들과 함께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새롭게 합류하는 이번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4에서 래파포트는 마이클 스코필드 형제와 한편이 되는 정부 요원 ‘던’(DON)역을 맡았다.

TV가이드의 마이클 오시엘로 기자는 이 새로운 인물들에 대해 “프리즌 브레이크의 등장인물들이 대부분 그랬듯 이번에도 단순한 선악으로 나누기 어려운 성격의 인물이 될 것”이라고 전한 바 있어 팬들은 래파포트의 연기에 더욱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현지 연예매체에서는 래파포드가 맡게된 던 외에 ‘더 컴퍼니’ 편에도 ‘펜랍’(Penrab)이라는 암살자가 추가될 것으로 예고된 바 있다.

지난 시즌에서 죽은 것으로 처리됐던 사라 텐크레디의 복귀와 새로운 캐릭터들의 추가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4는 오는 5월부터 촬영이 시작된다. 촬영은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되며 올 가을 방영 예정이다.



한편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3은 할리우드 작가 파업의 영향으로 불규칙하게 방송을 이어가다가 13화를 끝으로 많은 의문점을 남긴 채 갑작스럽게 막을 내렸다.

사진=마이클 래파포드 (WireImage.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