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해외언론 “EPL 확실한 亞선수는 박지성 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시아 출신 프리미어리거, 확실한 선수는 박지성 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07-2008 시즌이 박지성의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가운데 리그에 진출한 아시아 선수들의 ‘위기론’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역시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만은 예외였다.

말레이시아 영자지 ‘더 스타’는 ‘아시아 프리미어리거들의 불확실한 미래’라는 제목으로 프리미어리그 내 아시아 선수들의 입지에 대해 보도했다.

신문은 영국 언론들이 ‘과대 평가된 선수’로 지목한 호주의 해리 큐얼(30·리버풀)과 부상으로 6개월 이상 경기에 나설 수 없는 같은 호주 출신의 마크 비두카(33·뉴캐슬)를 가장 먼저 예로 들었다.

큐얼은 지난 2월 16일 반즐리와의 FA컵 경기 이후 출전하지 못하고 있으며 감독으로부터 이미 “에이전트와 협상을 하려 했지만 실패했다. 그는 팀을 떠나게 될 것”이라고 통보를 받은 상태다. 비두카 역시 다음 시즌 계약 여부가 불투명하다.

신문은 방출을 통보받은 한국의 이동국에 대해서도 “리그에서는 단 한골도 성공시키지 못했다.”면서 “J리그의 쿄토 퍼플상가에서 그의 영입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어 “토트넘의 수비수 이영표와 풀럼의 설기현도 자신들의 거취를 고민하고 있다.”며 한국 선수들의 ‘불안한 행보’를 보도했다.

계약 연장이 확정되지 않은 중국 출신 수비수 순지하이(31·맨체스터시티)에 대해서도 언급한 신문은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10번째 우승을 도운 박지성만이 안전한 미래가 보장되어 있다.”고 전했다.



한편 남아프리카공화국 언론 ‘IOL’도 ‘아시아 선수들이 프리미어리그를 벗어나고 있다’(Premier League’s Asian exodus)는 제목으로 같은 내용을 다뤄 프리미어리그 내 아시아 선수들에 대한 관심을 반영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