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최초의 전화사용서’ 경매 나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훌로아? 훌로아?”

세계 최초의 전화사용안내서(world’s first telephone directory)가 다음달 미국 뉴욕에서 경매된다.

다음달 17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 오를 이 전화사용서는 지난 1876년 영국의 벨이 세계 최초의 전화를 발명한 뒤인 1878년에 발행됐다.

20페이지에 달하는 이 사용서에는 전화를 접해보지 못한 신규가입자들을 위해 전화를 받는 방법 등 다양한 정보가 실려있으며 코네티컷주(州) 뉴헤이븐(New Haven)에 거주하는 391명의 신규가입자들의 이름도 적혀있다.

사용서에는 ▲“전화를 받으면 ‘훌로아’(Hulloa)라고 말한 다음 대화를 시작하세요.” ▲“대화가 끝나면 발신자와 수신자는 ‘That is all’, ‘Okay’ 라고 말해 통화가 끝났음을 알리세요” 와 같은 사용지침이 기재되어 있다.



이외에도 ▲통화 중에 인격모독적인 말을 한 사람을 신고할 것 ▲낮고 분명한 목소리로 통화할 것 ▲1회에 3분이상·1시간에 2회 이상의 전화통화는 지양할 것 이라는 지시사항들도 담겨있다.

한편 경매관계자는 이 전화사용서의 낙찰 예상가로 최소 2만유로(한화 약 3230만원)선을 예상하고 있다.

사진=미국의회도서관(전화 중인 벨의 모습)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