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中언론 “FIFA는 박지성만 총애, 둥팡줘는 홀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지난 11일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한 뒤 박지성이 각종 언론을 통해 ‘우승 공신’으로 인정받자 중국언론이 서운함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16일 중국 포털사이트 소후닷컴 스포츠는 국제축구연맹(FIFA) 홈페이지에 올라온 ‘박지성, 코리안 더블을 바라보다’(Park eyes Korean double· AFP 통신발)는 제목의 기사를 예로 들며 “FIFA는 박지성만 총애하고 둥팡줘는 홀대하고 있다.”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세계 언론 및 FIFA가 아시안 선수중 UEFA컵 우승을 차지한 제니트 김동진과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박지성에만 주목하자 같은 팀에서 뛰고 있는 둥팡줘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상대적으로 덜하다는 것에 불만을 토로한 것.

소후닷컴은 “둥팡줘와 박지성은 각각 한국과 중국에서 큰 열풍을 일으키고 있으며 많은 팬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한국의 ‘뒷골목 재주꾼’과 중국 ‘선봉의 샛별’중 누가 더 언론의 큰 환영을 받고 있는가”라며 의구심을 표했다.

이어 “FIFA는 현재 이 같은 기사들을 게재함으로서 현재 유럽 축구계에서 전성기를 달리고 있는 한국인을 돋보이게 하려는 속셈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기사와 함께 ‘둥팡줘가 박지성과 똑같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 하는가’라는 질문에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소후닷컴의 한 네티즌(220.173.24.*)은 “둥팡줘는 아직 더 노력해야 한다. 최근 실적으로 보면 박지성과는 큰 차이가 난다.”고 올렸고 또 다른 네티즌(125.73.247.*)은 “이미 퍼거슨 감독의 눈에는 그가 없다. 가야 할 길이 아직 멀었다.”며 둥팡줘의 실력에 문제가 있음을 시사했다.

또 “둥팡줘가 아시아의 자부심이라니 처음 듣는 소리”(222.244.237.* ), “박지성은 자신의 실력으로 당당히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는 인정해야 한다.”(218.69.108.*), “둥팡줘가 축구에 대해 이해를 하고 있는지도 의심스럽다.”(221.217.171.*)며 둥팡줘를 비난하는 댓글도 이어졌다.



이에 반해 일부 네티즌들은 “퍼거슨 감독은 둥팡줘를 너무 무시하고 있다. 그에게 출전의 기회조차 주지 않으니 실력을 어떻게 알겠나”(222.174.117.*), “FIFA가 중국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고 있다. 둥팡줘도 박지성에 비해 모자랄 것이 없다.(221.222.229.*) 등의 의견을 올리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