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돌아온 인디아나 존스 ‘노익장은 살아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인디아나 존스’가 돌아왔다.

1981년 ‘레이더스’, 1984년 인디아나 존스 - 저주 받은 사원, 1989년 ‘인디아나 존스 - 최후의 성전’을 마지막으로 1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 - 크리스탈 해골 왕국’이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시리즈는 30주년을 바라보지만 여전히 ‘인디아나 존스’ 를 최고의 어드벤처 시리즈로 생각하는 팬들에게 4탄의 개봉은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 삼총사가 다시 뭉쳤다

스티븐 스필버그, 조지 루카스, 해리슨 포드 삼총사가 다시 뭉쳤다. 1편을 찍을 당시 30대였던 삼총사는 이제 60대가 됐지만 ‘인디아나 존스’에 대한 열정만은 그대로다.

감독 스필버그와 제작자 루카스가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를 만들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요소가 바로 ‘복고’였다. 1편 ‘레이더스’를 만들 때는 영화의 배경이 되는 1930년대를 추구했고 4편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은 1950년대 스타일을 따라갔다.

이런 점을 보면 ‘쥬라기 공원’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기술을 선보였던 스필버그와 ‘스타워즈’로 디지털 영화의 지평을 연 루카스가 만든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이 아날로그 방식으로 제작됐다는 사실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영화에 사용된 대부분의 CG는 광대한 배경과 배우들이 매달려 있는 와이어를 지우는 정도로만 쓰였다. 결국 현대 영화를 이끌어가는 두 주인공인 스필버그와 루카스가 배우들의 육체와 아날로그 특수 효과에만 의존한 채 영화를 만들었다는 얘기다.

이처럼 최근 제작되는 화려한 디지털 영상의 블록버스터와 비교하면 눈이 즐겁지 않지만 디지털 영상에 지친 팬들에게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한다.



# 19년 만에 돌아온 ‘존스’, 노익장은 살아있다

‘빰빠밤빰 빠바밤~’ 귀에 익숙한 노랫소리와 함께 가죽 모자를 쓰고 채찍 하나면 만사 OK인 ‘인디아나 존스 박사’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 영화의 제작이 발표됐을 때 가장 많이 언급됐던 것이 바로 ‘환갑이 넘은 해리슨 포드가 액션 연기를 소화할 수 있을까’였다. 하지만 포드는 매일 서너 시간씩의 운동과 고단백 저칼로리 식단으로 몸을 만들며 모든 액션을 소화해 냈다.

하지만 물리적인 나이까지 속일 수는 없는 법. ‘존스’의 몸놀림은 예전에 비해 무거웠고 시원스럽게 악당을 물리쳐야 하는 육탄전은 버거워 보였다. 염색되지 않은 회색 머리와 무거운 몸놀림을 보며 나이는 속일 수는 없다는 사실에 슬프지만 여전히 뱀 앞에서 작아지는 그를 보는 건 즐거운 일이다.

이처럼 세월이 지나도 짜릿한 모험을 즐기는 ‘존스’의 노익장은 살아있다.

또한 ‘존스’ 뿐만 아니라 빨간 점선과 함께 지도 위로 비행기가 나는 장면이나 1편의 뱀, 2편의 벌레, 3편의 쥐에 이어 거대한 개미가 쏟아지는 장면 등 전편의 고정된 요소들은 영화를 이끌어 가는 재미다.

하지만 아쉬움도 분명한 영화다. 전편들에 비해 주변 캐릭터들이 대체로 평범해 배우들이 빛을 발하지 못했고 ‘외계 창조설’에 무게를 둔 만큼 이야기의 스케일이 커져 엔딩 부분은 다소 황당함이 느껴진다.



이처럼 ‘인디아나 존스’는 스티븐 스필버그, 조지 루카스, 해리슨 포드의 재결합이라는 점과 오래된 추억의 부활이라는 점만으로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과연 19년을 기다려온 관객들은 어떤 평을 내릴까. 그들의 선택만이 남아 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